한국 정부는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해 올 경우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30일 세계식량계획의 베이징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 "WFP의 북한 식량 수요 조사 내용에 대해 상세한 결과를 공식적으로 통보받지 못했기 대문에 북한 식량 사정의 심각성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의 김호년 대변인은 따라서 한국 정부의 지원 여부는 WFP가 조사 내용을 공식 통보하고, 대북 지원을 요청할 경우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WFP에서 오늘 기자회견한 결과를 토대로 해서 우리 정부에 식량 지원을 요청해 올 경우에, 우리 정부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서 국민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부의 입장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김호년 대변인은 또 "금강산 사건과 대북 식량 지원을 연계할 것이냐"는 질문에, "식량 지원을 포함한 모든 대북 정책은 국민여론을 토대로 국민이 동의할 때, 국민이 하라고 할 때 하는 것"이라며 "그 것이 가장 투명하고 올바른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과 관련, 순수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은 북한 핵 등 정치적 문제와 관계 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을 밝혀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지원을 요청하거나 북한주민의 식량 사정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국민여론을 감안해 지원을 결정한다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