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무장반군들과 파키스탄 보안군간의 거듭된 충돌로 최소 25명의 반군과 5명의 보안군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가장 최근의 충돌은30일 무장반군이 파키스탄 북서부 스와트 계곡의 마타 지역 근처에서 발생했습니다. 군 당국자는 무장괴한들이 검문소를 습격하면서 충돌이 발생했으며 현지 주둔 파키스탄 군이 즉각 대응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마울라나 파즐루라 무장반군 측 대변인은 자신들이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확인했으나 사망한 무장반군 숫자는 공식 발표 보다 훨씬 적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성명을 통해 해당지역에 증가한 무장반군의 활동에 대처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

Pakistani military officials say at least 25 militants and five soldiers have been killed during continued clashes in the country's northwest tribal region, despite a peace deal between militants and the local government.

The latest fighting took place early today (Wednesday) near Matta in Swat Valley. Military officials say troops responded after militants attacked a security checkpoint in the area. A spokesman for pro-Taliban cleric Maulana Fazlullah (Muslim Khan) confirmed the clash but said the number of militants killed was much lower.

In a statement, the army said security forces have been ordered to take appropriate measures to counter increased hostile activities by militants.

On Tuesday, militants captured 30 security personnel during an ambush on a checkpoint in Swat Valleyin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The violence prompted authorities today to declare an indefinite 24-hour curfew in the former tourist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