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한 사원에서 29일 수십만명의 시아파 성지 순례객들이 모인 가운데 종교의식이 평화롭게 진행됐습니다.

전날 바그다드에서는 3명의 여성 자살폭탄테러범의 공격으로 순례객 30명이 숨졌습니다.

바그다드에서는 이날 새로운 폭력사태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순례객들은 1천 2백 년 전 시아파 종교지도자 12명 가운데 한 명의 사망을 추모하기 위해 이 종교지도자가 묻혀있는 곳으로 전해지고 있는 북부 카드히미야 지역에 운집했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 당국은 28일 발생한 일련의 자살폭탄 공격이 이라크내 알-카에다 테러단체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수니파인 이라크내 알-카에다는 과거에도 시아파 순례객들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한 바 있습니다. 

*****

Hundreds of thousands of Shi'ite pilgrims gathered peacefully today(Tuesday) at a revered shrine in the Iraqi capital, one day after three female suicide bombers killed 30 pilgrims in Baghdad.

There were no reports of fresh violence in the capital as the pilgrims converged in the northern Kadhimiya neighborhood today. The pilgrimage commemorates the death 12 centuries ago of one of the 12 Imams of Shi'ite Islam who is believed to be buried there.

The U.S. military blamed Monday's bombings on al-Qaida in Iraq, a Sunni Islamist group that has targeted Shi'ite pilgrims in the past.

Meanwhile, thousands of Kurdish demonstrators rallied in Irbil, the capital of Iraq's northern Kurdistan region, to protest a controversial provincial elections law.

Iraq's parliament passed the law last week -- despite a walkout by Kurdish lawmakers. They object to the law's power-sharing agreement for the Arab, Turkmen and Kurdish residents of the oil-rich city of Kirk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