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와 태국이 군사적 대치로까지 치달은 국경분쟁 문제를 풀기 위한 고위회담을 재개했습니다.

캄보디아의 호르 남홍 외무장관은 태국의 테즈 부낙 신임 외무장관과 캄보디아의 시엠 리프 시에서 오늘 만났습니다.

태국의 전임 외무장관은 이번 분쟁의 핵심인 11세기 국경지대 사원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받으려는 캄보디아의 노력을 지지한 이유로 사임압력을 받고 물러났습니다.

캄보디아와 태국 두 나라 모두, 유네스코가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한 천년 역사의 국경사원 주변 지역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최근 이 지역에 군대를 파견했습니다.

*****

Cambodia and Thailand resumed high-level talks today (Monday)to address a border dispute that has escalated into a troop standoff.


Cambodian Foreign Minister Hor Namhong met his newly-appointed Thai counterpart Tej Bunnag in the Cambodian city of Siem Reap.



The Thai diplomat's predecessor (Noppadon Pattama)was forced to resign after backing Cambodia's bid to have an 11th century temple listed as a World Heritage site.


Both countries claim the land surrounding the thousand-year-old temple, which is listed by UNESCO as a World Heritage Site, and both have sent troops to the region.



Thailand agreed to the meeting after Cambodia postponed a complaint over the border dispute that Phnom Penh brought to the U.N. Security Counc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