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집권당인 국민회의당이 주도하는 연립정부는 4년전 출범할 당시 보험과 금융, 소매업 등 부문을 개방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공약은 연정에 참가한 공산당이 제동을 걸면서 실행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인도 정부가 이번 신임투표를 계기로 좌파 정당들과 결별하면서 경제 개혁 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경제학자들은 인도 정부가 공기업 민영화를 통한 재원 확충에 나설 것으로 예측합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도 들리고 있습니다. 보험산업 투자제한과 관련해 인도 정부가 현행 26%인 외국인 지분 한도를 49%까지 확대해 외국인들이 보험산업에 더 많은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부차적인 부문의 개혁은 지지부진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 위치한 민영 연구소 'RPG 고엔카 재단'의 파이 파닌디커 박사는 인도 정부가 업계의 줄기찬 노동법 규제 완화 요구를 쉽게 받아 들이지 않을 것으로 내다 봤습니다.

파닌디커 박사는 "정부가 인도 사회 일부에 많은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는 노동법 개혁을 꺼릴 것"이라고 예상하고, "예를 들어 노동을 계약직화하면 근로자들 사이에 불만이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또한 세계 최대의 할인점인 월마트와 같은 대형 외국 업체에게 자국의 소매 부문을 개방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까지 인도정부는 나이키와 같은 단일 품목 판매 업체의 국내 진출만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영세 상인들은 자신들의 생계를 위협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대규모 업체들의 진출을 반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미 물가인상으로 고전하고 있는 인도 정부 입장으로서는 총선을 1년 남긴 상황에서 굳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거스를 정책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정치 분석가들의 지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 산업계는 일련의 개혁을 통해 최근 둔화세를 보이고 있는 경제성장세를 반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

The Indian government is expected to revive an economic reform agenda following its victory in a confidence vote earlier this week. Anjana Pasricha has a report from New Delhi.            

When the Congress-led coalition government came to power four years ago, it promised to open the economy in sectors such as insurance, banking and retail. But communist allies stalled those plans.

But since left parties parted ways with the government, hopes have risen that the country's economic reform agenda will get a new lease on life.   

The government, which survived a confidence vote earlier this week with the help of new political partners, has already promised to carry forward the reform process.

Economists say the government could revive plans to sell part of its equity in public sector companies to shore up its finances.

There could also be some good news for foreign investors - foreign investment in the insurance sector is likely to be raised from 26 percent at present to 49 percent.      

However more controversial reforms are expected to remain on the backburner.

Economist D.H. Pai Panindiker, who heads an independent research group in New Delhi, the RPG Goenka Foundation, says the government is unlikely to concede to a long-standing demand of industry to change India's archaic labor laws.

"They will definitely stay away from labor reform, which can create a lot of uncertainty or some kind of apprehension among some sections of society," he said. "For example if you make labor a contract, it may create some dissatisfaction in the working class."  

The government is also unlikely to open up the retail sector to large foreign chains such as Walmart. So far only foreign retailers selling single brands such as Nike are allowed in the country. There is widespread opposition to large retail chains from owners of millions of mom and pop stores, who fear that these chains will threaten their livelihood.   

Political analysts say the government, which is already grappling with high inflation, is no mood to do anything that might alienate voters when general elections are less than a year away.  

Nevertheless, Indian industry is optimistic that the economy will get fresh momentum at a time when many fear that the high growth witnessed in recent years might be tapering o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