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이란이 국제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이고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25일 프랑스 파리에서 니콜라스 사르코지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미국의 차기 대통령이 이 문제로 압박을 가할 때까지 이란 정부가 기다려서는 안된다면서, 이란에 대한 압박은 더욱 커지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과 오바마 후보는 이란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에 앞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이스라엘, 독일 등을 방문한 오바마 후보는 영국에서 고든 브라운 총리와 만난 후 귀국할 예정입니다.

*****

U.S.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has urged Iran to heed an international call to stop enriching uranium.

Speaking at a news conference with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in Paris, Obama said Tehran should not wait for the next U.S. president to press the issue, because he thinks the pressure "is only going to build."

After wide-ranging talks with Mr. Sarkozy, Obama said the two men agreed that Iran presents an extraordinarily grave situation.

Obama and Mr. Sarkozy also agreed on the importance of victory against Taliban forces in Afghanistan and on the need to deal with climate change.

Obama now flies to Britain where he will meet Prime Minister Gordon Brown.

Asked about his impressions of the French leader, Obama said he shows that the West is at its best when it offers opportunity to all. He noted that Mr. Sarkozy's father, like his own, was a foreig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