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행정부 당국자들은 인도와의 민간 핵 협정이 성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고든 존드로 미 국가안전보장회의 대변인은 24일 부시 대통령이 인도의 맘모한 싱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인도간 핵 협정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날, 이에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미국-인도간의 기념비적 핵 협정이 모든 절차를 밟은 뒤 미 의회에서 승인될 수 있도록 부시 행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과 24일 같은 호주행 비행기에 오른 스테판 스미스 호주 외무장관은 호주는 이번 핵 협정을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핵비확산조약에 서명하지 않은 인도에 대해 우라늄을 판매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

Bush administration officials say they hope to forge ahead with a proposed civilian nuclear agreement with India.

A spokesman for the U.S. National Security Council (Gordon Johndroe) says President Bush today called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and said he wanted to see the deal move forward as expeditiously as possible.

Earlier toda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the Bush administration would work to ensure that the landmark agreement would get through all the processes and be approved in Congress. She made the comments to reporters, while on route to Australia.

Australian Foreign Minister Stephen Smith, who was accompanying Rice on the flight, said his government is considering the nuclear deal in a positive and constructive way. But Smith reaffirmed Australia's policy of refusing to sell uranium to India because it has not signed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