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항공업계 등 여러 분야 기업들이 치솟는 원유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투기를 규제하는 법을 제정하라고 연방 의회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의회는 에너지 문제에 관한 청문회를 열고 방안들을 모색중인 가운데 미국의 한 석유재벌이 풍력발전과 미 국내 천연가스 개발 등 해외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계획을 의회에 제시했습니다.

석유회사와 또 고위험 고수익 투기성 자금, 헤지펀드로 억만장자가 된 'T 분 피킨스' 회장 (사진 : 좌)은 미국 경제가 해외 에너지 의존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자신의 계획안을 밝혔습니다.

피킨스 회장은 자신의 유일한 적은 해외석유라고 지적하고 그 적을 제거하기 위한 계획은 미국의 해외석유 의존을 38 %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습니다.BP 헤지 펀드의 피킨스 회장은 연방상원의 국토안보 행정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소비되는 석유의 70%가 외국산임을 지적했습니다. 이는1970년 이래 24 % 증가한 것이라며 피킨스회장은 석유 의존 탈피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피킨스 회장은 또 미국에 석유를 판매하는 많은 나라들이 미국에 우호적이 아니라면서 미국이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으면 10년내에 부정적인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피킨스 회장은 미국이 석유문제에서 지금과 같은 표류를 계속한다면 미국의 석유수입량은 80%로 늘어나고 원유가격은 1배럴 당 300 달러 이상까지 오를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피킨스 회장은 5천8백만 달러를 들여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 광고를 통해 자신의 에너지 계획을 알리고 있습니다. 그의 계획은 미 국내 천연가스 생산을 늘리고 풍력 등 재생에너지 자원 이용에 투자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메사 페트롤륨'이라는 독립 석유회사를 차려 부를 늘리기도 했던 분 피킨스 회장은 실제로 텍사스주에 세계 최대 규모의 풍력발전 시설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피킨스 회장의 이 같은 해외 석유 의존 탈피를 위한 계획에 국토안보 행정위원회 위원장인 조셉 리버먼 무수속 의원이 동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러나 천연가스로 휘발유를 대체하는 계획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현재 세계 천연가스매장지의 63 %가 러시아, 이란, 카타르, 사우디 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연합 등 다섯 나라에 있고 이 나라들은 석유수출국기구, 오펙과 같은 천연가스 수출 카르텔을 구축하려고 추진중인 점 등을 반대이유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루프트 연구원은 그 대신 에탄올과 메탄올 등 알코올을 기반으로 하는 대체연료 이용을 주창하면서 이 같은 연료는 농업과 산업 폐기물, 석탄 등을 이용해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그렇지만 피킨스 회장의 풍력발전 계획은 메인 주립대학교의 하비브 대거 교수 같은 사람의 지지를 받습니다.

유럽은 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미국보다 훨씬 앞서가고 있으며 특히 연근해 풍력발전 시설의 전력생산량을 2030년까지 150 기가와트 수준으로 확대하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고 대거 교수는 지적합니다. 그러니까 유럽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미국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편, 상원 국토안보 행정위원회는 원유투기 규제법안 논의를 시작하기로 가결했습니다. 

*****

Longtime Texas oil tycoon T. Boone Pickens is calling on the U.S. government to take steps to reduce the nation's dependence on foreign oil. He is promoting an energy plan that features wind and natural gas - a proposal he discussed with lawmakers at a congressional hearing Tuesday. VOA's Deborah Tate reports from Capitol Hill.

T. Boone Pickens testifies before the Senate Homeland Security and Government Affairs Committee on Capitol Hill, 22 July 22, 2008
T. Boone Pickens is a man with a mission.

"I only have one enemy, and that's foreign oil," he said. "That's what I want to get rid of. My plan will reduce our dependency on foreign oil by 38 percent."

Pickens told the Senate Homeland Security and Governmental Affairs Committee that the United States imports nearly 70 percent of its oil today, up from 24 percent in 1970. He said many of the countries supplying the oil are not friendly to the United States.

Pickens warned of negative consequences in 10 years if the United States does not take any action.

"If we continue to drift like we're drifting, you're going to be importing 80 percent of your oil, and I promise you, it will be over $300 a barrel," he said.

The 80-year-old billionaire, who is founder and chairman of the BP Capital hedge fund, is spending $58 million on television and radio advertisements to promote his plan. The proposal relies on domestically produced natural gas and investment in domestic renewable energy sources such as wind power.
 
Pickens is the former owner of the independent oil company, Mesa Petroleum, and has launched what is believed to be the world's largest wind farm in Texas.

Committee chairman Joe Lieberman of Connecticut, who calls himself an independent Democrat, supports Pickens' plan, and agreed with his call for cutting U.S. dependence on foreign oil.

"The near-total dependence of our economy, the energy sector and particularly the transportation sector, on oil is weakening our nation's position in the world, while enriching and strengthening a lot of countries in the rest of the world, many of them volatile and some of them just plain hostile to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he said.

But Gal Luft, executive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the Analysis of Global Security, took issue with Pickens' support of natural gas as an alternative to gasoline for transportation.

He told the committee that 63 percent of the world's natural gas reserves are under the control of Russia, Iran, Qatar, Saudi Arabia, and the United Arab Emirates, and that these countries are working to establish a natural gas cartel that will rival the Organization of the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or OPEC.

"This is a spectacularly bad idea for us to shift our transportation sector from one resource that we don't have to another that we don't have," said Luft. "So we don't want to give at this point in time a gift to Iran."

Luft advocates using alcohol-based fuels instead, such as ethanol and methanol - which can be made from agricultural waste, coal and industrial trash.

Another witness, Habib Dagher, director of the University of Maine's Advanced Structures and Composites Laboratory, expressed support for Pickens' wind energy proposal. He said Europe is way ahead of the United States in harnessing this renewable resource.

"In Europe, there are plans by 2030 to generate 150 gigawatts of off-shore wind capacity for Europe," he said. "They are calling wind energy and off-shore wind the third industrial revolution. They have created over 300,000 jobs in Europe in wind and wind-related businesses. We can do the same."

The hearing came as the Senate voted to begin debate on legislation to limit speculation in oil markets that has been blamed for some of the recent increase in oil prices. The bill would require the Commodity Futures Trading Commission to set limits on trading in oil markets by investors and specula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