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국방장관은 현재 좌파 반군 세력이 상당히 약화된 만큼, 반군이 아직 정부측과 거래를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 때 내전을 끝낼 협상에 나서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근 몇 달 동안 콜롬비아 정부는 좌파 반군인 '콜롬비아 무장혁명군'과의 전투에서 반가운 소식들을 무더기로 접했습니다. 지난 3월에는 국경너머 에콰도르에 있는 반군 진지를 급습하는데 성공해, 반군이 가지고 있던 귀중한 컴퓨터 파일들을 거둬들였습니다. 5월에는 반군 사령관의 사망소식이 알려졌고, 가장 최근에는 정부군이 반군을 속여 15명의 인질들을 넘겨받았습니다. 이들 인질 가운데는 프랑스계 콜롬비아 정치인인 잉그리드 베탕쿠르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콜롬비아의 후안 마뉴엘 산토스 국방장관은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영토가 이제는 얼마 남아있지 않고, 지휘와 통신체계상의 중대한 문제를 안고 있으며, 이전에 콜롬비아 사회 일부에서 인정 받던 정통성도 잃었다고 꼬집었습니다. 산토스 장관은 그러나 콜롬비아 무장혁명군이 정부와의 협상을 계속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군은 정부와의 협상을 한번도 원한 적이 없으며, 알바로 우리베 대통령과는 대화하지 않겠다고 말해왔다는 것입니다. 산토스 장관은 그러나 현재 정부가 유리한 위치에 있는 만큼, 반군이 지금 협상할 기회를 포착하지 않는다면 1,2년 후에는 협상가능성이 아예 없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산토스 장관은 반군이 아직 완전히 패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군이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거나 반군이 무기를 버리고 시민사회에 다시 동참하기까지는 반군에 대한 압박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산토스 장관은 콜롬비아의 상당지역이 반군수중에 넘어가고 콜롬비아가 이른바 실패한 국가로 선언되기 직전까지 간 것이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정부군이 성공적인 군사작전을 펼치고, 콜롬비아에 법질서가 회복되는 한편, 보안군이 인권에 다시 관심을 기울이는 등 전문화를 기할 수 있게 된 데는 우리베 대통령의 역할이 컸다는 것입니다.

산토스 장관은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정부군에 인권 존중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지금은 군과 경찰이 국민 사이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기관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인권단체들은 우리베 대통령의 집권 기간 동안

콜롬비아의 인권 상황이 상당한 수준에 올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합니다. 보안군이 재판을 거치지 않은 채 살인을 저지르는 일이 아직도 흔하다는 것입니다. 인권단체 '라틴 아메리카 워싱턴 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콜롬비아에서 이같은 이유로 살해된 사람이 3백 명 이상에 이릅니다. 

*****

Colombia's defense minister says the country's leftist rebels are greatly weakened and should negotiate an end to the decades-old civil war while they still have a position from which to barter. VOA's Michael Bowman reports, the minister made the comments in Washington, where he had scheduled talks with U.S. military officials.

 
Recent months have brought a flood of welcome news for Colombia's government in its battle against rebels of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known as FARC. 



March saw a successful cross-border raid on a FARC camp in Ecuador that netted valuable rebel computer files. In May, reports surfaced of the death of the group's commander Manuel Marulanda. Most recently, Colombian forces tricked the rebels into handing over 15 long-held hostages, including Franco-Colombian politician Ingrid Betancourt.

Defense Minister Juan Manuel Santos says the rebels no longer control vast swaths of territory, are experiencing significant command and communications problems, and have lost whatever legitimacy they may have once enjoyed among certain sectors of Colombian society. But he says FARC continues to refuse to negotiate with the government of President Alvaro Uribe.

"They have never wanted to negotiate," said Santos. "They are the ones who have said, 'We do not talk with President Uribe.' If they do not seize the moment, the opportunity [to negotiate], in a year, two years they would have no bargaining chips. Because the momentum is on our side."

Santos stressed, the rebels are not yet defeated, and pressure must be maintained on them until the battle is won decisively, or until they agree to lay down their arms and rejoin civil society.


The defense minister noted it was not long ago that much of the country had been lost to the rebels and Colombia came perilously close to being declared a failed state. He said President Uribe deserves credit for successful military campaigns, the return of law and order in Colombia, and the professionalization of security forces, including a renewed focus on human rights.

"The respect for human rights: the way the military treats the population," Santos said. "We have been telling them in every way possible, 'Your success depends on the approval, the support that the population gives the military.'  Today, and I am very proud to say this, the most popular institution in Colombia, by far, is our military and police."

Yet human rights groups say Colombia's record under President Uribe is far from stellar, noting that extra-judicial killings by security forces remain commonplace. The Washington Office on Latin America notes that more than 300 such killings were reported in Colombia last year.

"Colombia is not going to be resolving its deep-rooted issues, which are basically economic and land issues and social inequality at heart, through militarization," Gimena Sanchez, the group's senior associate for Colombia. "In the six years or so that President Uribe has been in power, we have seen over a million people become newly internally displaced. And so we ask, if the military policy has been successful, why has it not prevented the displacement of all these people?"


In his remarks, Defense Minister Santos admitted thorny human rights issues remain unresolved in his country, but maintained that significant progress has been made and the country is on the right p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