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비롯해 재난 구호와 국경 분쟁 문제 등이 오늘 의제로 집중 논의됐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각국 외교장관들은 자연 재해 발생시 국가간에 긴밀히 협력해 군사적 자산을 포함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같은 합의는 중국 쓰촨성의 대지진과 버마를 강타한 싸이클론 나르기스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뒤 이루어진 것입니다.

이번 포럼은 또한 2009년 실시되는 미국과 필리핀간 합동 군사 훈련을 승인했습니다.

참가국 외교장관들은 국경 분쟁을 겪고 있는 태국과 캄보디아 양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북한의 동남아 우호협력조약 가입서 서명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


Disaster relief, border conflicts and a diplomatic breakthrough with North Korea were on the agenda at today's (Thursday's) meeting of the 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Regional Forum in Singapore.


The foreign ministers reached an agreement calling for cooperation between the member states in responding to a natural disaster, including the use of military assets. The accord was drafted after two deadly regional disasters in May -- a massive earthquake in southwest China, and Cyclone Nargis, which struck Burma's Irrawaddy delta.


The pact includes approval of a joint U.S.-Philippine military exercise in 2009 that will establish procedures for such cooperation.


The diplomats also called for both sides in the Thailand-Cambodia border dispute to exercise restraint, and hailed North Korea's decision to sign a non-aggression pact with the regional bl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