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이 자국의 민감한 핵계획에 대한 국제 사회의 압력에 조금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란은 어떤 강압적인 힘에도 굴복하지 않고 핵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란 국영 텔레비젼은 오늘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연설을 방영했습니다.

이번주초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이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추가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번 연설에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란 핵계획과 관련한 제네바 회의에 미국이 참석한 것은 "긍정적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

Iran's president says his country will not back down in the face of international pressure to suspend sensitive nuclear activities.

Mahmoud Ahmadinejad vowed Iran will continue to pursue nuclear technology despite the efforts of what he called oppressive powers.

His comments came during a speech today (Wednesday) that was broadcast on Iranian television.

Earlier this week,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Iran could face additional sanctions if it does not suspend uranium enrichment.

Rice said Iran failed to give a serious response to a package of incentives during nuclear talks with world powers in Geneva Saturday. She warned that world powers are in the strongest possible position to return to sanctions if Iran does not act.

In his address today, the Iranian leader called the U.S. decision to send a representative to the Geneva talks a "positive st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