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의 집권 여당과 야당이 22일 국내 정치 위기를 끝내기 위한 권력 분점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수도 프레토리아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에는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과 야당인 민주변화운동의 모건 창기라이 총재의 특사들이 참여합니다. 두 지도자는 회담에 직접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회담은 21일 짐바브웨의 수도 하라레에서 무가베 대통령과 창기라이 총재가 체결한 합의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입니다. 두 지도자는 21일 합의문 서명식에서 10년 만에 처음으로 직접 대면했습니다. 이 합의문은 양측이 2주 내로 폭력을 종식하고 연립 정부를 구성할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
Zimbabwe's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began power sharing talks today (Tuesday) in an effort to end the country's violent political crisis.

The talks got underway in Pretoria, South Africa, between representatives of Zimbabwe's President Robert Mugabe and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s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MDC).

Neither leader attended today's (Tuesday's) meeting.

The talks are part of an agreement signed Monday by President Mugabe and Mr. Tsvangirai in their first face-to-face meeting in a decade. The pact gives both parties two weeks to complete talks on forming a government of national unity and bringing an end to violence.

A spokesman (John Clancy) for the European Union welcomed the talks as a "positive step." But he told VOA it is still necessary to maintain pressure on Mr. Mugabe.

Earlier today, the European Union added 37 people and four companies to an existing sanctions list of people linked to Mr. Mugabe's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