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이 오늘 긴급회의를 열고 캄보디아와 태국간의 국경분쟁을 논의했으나 사태 해결에는 실패했습니다.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두 나라는 오늘 오찬 회의에서 국경 분쟁과 관련한 입장을 각각 밝혔으나 사태 해결을 위한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습니다.

캄보디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 회의를 열어 역사적인 힌두사원 주변의 국경지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태국과의 군사적 대치상황을 중재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캄보디아의 이같은 요청은 두 나라의 최고 국방관리들이 어제 회담에 실패한지 하루만에 나온 것입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양측의 자제를 촉구해왔습니다. 

*****

The 10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failed to resolve a simmering border dispute between Cambodia and Thailand during an emergency meeting today (Tuesday).


Diplomats said both countries presented their side of the issue during a lunch meeting, but no progress was made.


Cambodia has requested an emergency meeting of the U.N. Security Council to mediate the military standoff with Thailand over disputed territory around a historic temple.

The appeal to the world body today (Tuesday)came a day after talks between top defense officials from Thailand and Cambodia failed to end the stalemate.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has called for both sides to exercise restraint.

Both countries have voiced willingness to peacefully resolve the territorial disp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