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가 인권기구를 포함하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의 헌장안을 승인했습니다.

버마의 느얀 윈 외무장관은 오늘 아세안10개 회원국들의 연례 외무장관 회담에서 아세안 헌장 비준서를 제출했습니다.

느얀 윈 장관은 이번 비준서 제출은 버마가 아세안의 공동 가치를 수용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낸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싱가포르의 조지 여 외무장관은 버마의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1년 안에 가택연금에서 풀려날 수 있음을 느얀 윈 장관이 시사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의 법규정상 정치적 가택연금은 6년을 넘을 수 없으며 수치 여사의 가택연금 시한이 6개월 남았다는 것입니다. 

*****

Burma's military government has ratified a proposed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charter that includes a human rights body.

Burmese Foreign Minister Nyan Win presented the ratification today (Monday) at an annual meeting of top diplomats from the 10 ASEAN member nations. He said the ratification presents a strong commitment to embrace common values of ASEAN.

Earlier today, Singapore Foreign Minister George Yeo said Nyan Win indicated that Burma's detained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could be freed in less than a year.

Yeo said the Burmese diplomat informed him Sunday that under Burmese law, a political detainee can be held up to six years and the limit will expire in six months.

Burma has been widely criticized for its human rights record, and critics of ASEAN say the forum has not done enough to pressure Burma to end abu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