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 일정표를 설정하는 것은 이라크내 불안을 조성하고 정치적 경제적 진전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다고 미국의 마이크 물렌 합참 의장이 밝혔습니다. 

물렌 제독은 20일 폭스 텔레비전 방송과의 회견에서 신속한 미군 철수는 상당히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자신은 병력 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최상의 방법으로 지상군 상황에 대한 평가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실시 되고 있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대통령으로 선출될 경우 16개월 안에 이라크 주둔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계획을 시사해 왔습니다. 

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총리는 앞서 19일 독일 주간지 스피겔 신문과의 회견에서 오바마 의원의 안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정부의 알리 알-다바그 대변인은 20일 말리키 총리의 견해는 오해며 잘못 해석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The top U.S. military official says setting a fixed timetable for the withdrawal of U.S. troops from Iraq could create instability and jeopardize political and economic progress in the country.

In a U.S. television interview today (with "Fox News Sunday") Joint Chiefs of Staff Chairman, Admiral Mike Mullen, said the consequences of rapidly withdrawing U.S. combat troops could be very dangerous. He said he favors an assessment of conditions on the ground as the best way to determine troop levels.

The presumptive U.S.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has suggested a plan to withdraw U.S. troops from Iraq within 16 months, if he is elected president.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was quoted in a German news weekly (Der Spiegel) Saturday as saying he supports that plan.

But Iraqi government spokesman Ali al-Dabbagh today (Sunday) said Mr. Maliki's views were "misunderstood and mistranslated." He said they do not indicate support for any U.S. presidential candi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