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올림픽 개막을 19일 앞두고 본격적인 올림픽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베이징시는 20일부터 ‘승용차 홀짝제’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9월20일까지 베이징시의 모든 승용차가 번호판 번호에따라 번갈아 가며 운행하게 됩니다. 또 베이징 올림픽센터 주변지역에 올림픽 전용 차량을 제외한 일반 차량의 진입이 전면 금지됩니다.

올림픽 관광객들은 모두 버스나 지하철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합니다. 기업과 상점 직원들에 대해서는 시차출퇴근제가 실시되며 백화점은 매일 오전 10시에 문을 열게됩니다.

베이징시 당국은 이 조치로 승용차 1백만대가 운행을 중단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베이징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날 세계 각국 대표단과 선수단이 머물 올림픽촌을 정식 개방했으며 오는 27일부터 공식적인 입주를 개시할 예정입니다.

*****

China has initiated new driving restrictions in the capital of Beijing, banning more than a million cars from its streets for next month's Olympics.

The rules, which took effect today and will stay in effect until September 20th, will ban cars on alternate days depending on whether their license plates end in odd or even numbers.

The government hopes to keep about half of its three-point-three million cars off Beijing's streets to cut down on pollution.

The restrictions are expected to make more than three million people a day depend on public transportation.

On Saturday, Beijing opened three new rail lines, nearly a month behind schedule and only three weeks before the Olympic Games open.

The new routes were built at a cost of more than three billion doll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