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부 항구도시 요코스카 시민 1만여명이19일,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배치 계획에 반대하는시위를 벌였습니다.

현재 요코스카에 배치돼있는 일반 항공모함인 키티호크 호는 핵추진 항공모함인 조지워싱턴 호로 교체될 예정입니다. 일본에 핵추진 항공모함이 배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 해군 당국은 당초 조지워싱턴 호를 요코스카에 다음달 배치할 계획이었으나 지난 5월 조지워싱턴 호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오는 9월 말로 연기됐습니다. 이번 화재로 인해 일본에서는 핵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

 

More than 10 thousand people demonstrated in the central Japanese city of Yokosuka today (Saturday) against the United States' plan to base a nuclear powered aircraft carrier there.

USS George Washington would replace the conventionally powered USS Kitty Hawk at Yokosuka. It would become the first nuclear powered aircraft carrier deployed to Japan.

The U.S. Navy planned to have the Washington based at Yokosuka by August. But a fire aboard the ship in May delayed the plan while the carrier underwent repairs.

It is now expected to reach the port city, about 40 kilometers southwest of Tokyo, in late September.

The fire sparked nuclear safety concerns in Japan, the only country to suffer atomic attacks at the end of World War II.

But U.S. Navy officials say the fire did not threaten the ship's nuclear power pl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