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위해 기꺼이 선거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17일 밝혔습니다.

오바마 상원의원은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 날 몇 주 전 오바마 상원의원과 전화로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오바마 의원이 원할 때면 언제든 선거운동을 할 준비가 돼있다는 뜻을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의 관계는 지난 달 끝난 쓰디쓴 경선 과정에서 종종 긴장됐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부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의 선거운동을 열정적으로  벌였고, 주요 경쟁자였던 오바마 의원을 종종 비판했었습니다.

한편,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존 맥케인 상원의원의 수석 보좌관들은 오바마 의원의 유럽과 중동 순방 계획을 비판했습니다.

*****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says he is willing to campaign for Democratic presidential hopeful Barack Obama, who defeated his wife in the party's nomination race.

Mr. Clinton said Thursday he had a "good talk" with Obama on the telephone several weeks ago. The former president said he expressed a readiness to campaign for Obama whenever the candidate wants.

Relations between the two men were strained during the Democratic Party's sometimes bitter nomination contest that ended last month. Mr. Clinton campaigned vigorously for his wife, Hillary, and often criticized Obama, her main rival.

In another development, top aides for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criticized Obama's upcoming trip to Europe and the Middle East. They accused the Democrat of planning to turn the trip into an unprecedented overseas campaign rally.

Obama's aides responded by saying the McCain campaign should "stop worrying" about the Democrat's travel pl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