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지방자치단체인 전라북도가 북한주민들을 위해 추진해 온 라면공장 설립사업이 당분간 보류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도내 시군 자치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이 평양 인근에 하루 최대 5만개의 생산능력을 가진 공장을 설립하는 계획을 추진했으나, 통일부의 승인 문제와 북한 측의 밀가루 조달 능력 등의 문제로 사업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관련해 최근 통일부는 20여 억원이 소요되는 라면공장 건설 사업을 보다 신중하게 추진하도록 전라북도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라북도에서도 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장 건립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라면공장이 설립된다고 해도 밀가루를 조달할 수 있는 능력과 라면 수프를 생산할 수 있는 북한의 기술력 등이 검증되지 않아 사업 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