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군에 의한 남한 관광객 총격 살해 사건의 파장이 점차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사건 직후 금강산 관광을 중단한 데 이어, 북한 측이 계속해서 금강산 살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개성관광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VOA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7일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현지조사와 재발 방지책이 확실하게 마련되지 않으면 개성관광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양호 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1야당인 민주당의 금강산 사건 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개성관광에서도 문제가 생기면 남북관계가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에 확실한 안전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차관은 또 현대아산 측에도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개성관광을 심각하게 생각해 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의에 함께 참석한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개성관광 안전 대책을 위해 버스 안내원을 늘리고 안내표지판을 강화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며 오는 18일 개성을 방문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안전 문제는 금강산은 물론 개성 관광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현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개성관광을 중단하라 말라는 이야기를 한 상태는 아니며, 다만 안전을 철저하게 보장해 달라는 차원에서 제기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호년 액트] "예를 들어서 개성에서 이런 사건이 또 발생한다면 당연히 중단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문제에 관해서 강하게 얘기를 한 것이고, 그런 우려가 있다면 사업자가 판단에 의해서 중단시킬 수도 있는 것이고 안 시킬 수도 있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현재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개성관광을 중단해라, 중단하지 말라, 그런 얘기를 한 적은 없지만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하라, 그런 의미입니다."

김 대변인은 금강산 피살 사건 후속 조치 차원에서 한국 정부가 먼저 개성관광을 중단할 가능성에 대해 “안전이 보장되면 개성관광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며 금강산 관광과 개성관광은 별개라는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정부 차원에서 북측이 진상조사단 파견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데 따른 후속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해 개성관광 사업 중단도 검토 대상에 포함돼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개성관광 중단 카드는 진상조사와 관련해 북측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조치임과 동시에 개성관광 역시 남측 주민들의 안전이 걸려있는 사안인 만큼 확실한 안전보호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만일 북측이 계속해서 진상조사단 수용을 거부하고 재발방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개성관광 지속 여부는 검토될 수 밖에 없다”면서도 “개성관광이 그나마 남북 간에 이어지고 있는 교류임을 감안할 때 보다 신중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현대아산 측에 따르면 18일 개성을 방문하는 윤만준 사장은 박연폭포 등 개성 내 주요 관광지의 안전시설을 직접 확인하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안전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도록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아산 홍보 담당자] “관광지를 둘러본 후 안전강화에 대해 한번 더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할 방침이구요. 안전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전체적으로 관광에 대해 특별한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객 고 박왕자 씨 피살사건을 계기로 지난 1일부터 개성관광 안전대책을 마련해 관광조 조장의 숫자를 2 배로 늘리고 출발 전 전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강화된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현장 안내직원을 증원 배치하고 있습니다.

하루 코스인 개성관광에는 이날 3백96명의 예약 관광객 가운데 3백64명이 출발해 평소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