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유엔 대표들을 비롯해 유럽과 중동, 북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과 함께 프랑스 혁명을 기념하는 바스티유 데이를 경축했습니다.

바스티유 데이는 1789년 프랑스 혁명의 도화선이 된 바스티유 감옥 습격 사건을 기리고 있습니다.

세계 정상들은 13일 개막된 지중해 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미 파리에 머무르고 있었습니다.

한편 지중해 연합 정상회의에 테러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씨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참석한 데 대해 프랑스 야당 정치인들과 레바논의 유엔 평화 유지군으로 파병됐던 프랑스군 일부가 반발했습니다. 

*****


France is celebrating Bastille Day.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has been joined by leaders from Europe,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s well as the head of the United Nations, as he leads his second Bastille Day celebration (today/Monday) since taking office last year.

The world leaders were already in Paris for Sunday's inaugural Mediterranean Union summit.

Syrian President Bashar al-Assad's presence has angered opposition politicians and some in the French military who served in a U.N. peace force in Lebanon. Mr. Assad has been accused of sponsoring terrorism and undermining Middle East unity.

The French national holiday commemorates the 1789 storming of the Bastille prison, which marked the beginning of the French Rev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