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정부가 노동자들의 은퇴연령을 5년 늦추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노령 인구 증가로 근로 인력이 감소하는 데 따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나온 이 제안은 오늘 쿠바 의회에 상정될 예정입니다.

알프레도 모랄레스 쿠바 사회보장부 장관은 인구 노령화가 지속될 경우 오는 2025년 쿠바의 근로 인력은  지난해보다 77만 명이  부족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상정된 노동개혁안은 은퇴 연령을 60세에서 65세로 상향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


Cuba says it is considering raising the retirement age for workers by five years, a move intended to offset the effects of the country's aging work force.

The proposal is to be presented to the National Assembly today (Friday) in Havana.

Social Security Minister Alfredo Morales says that if current trends continue, Cuba will have 770 thousand fewer people of working age in 2025 than it had last year. The proposal would raise the retirement age for some workers from 60 to 65.

After the debate in parliament, the labor reform measure will be discussed by workers' assemblies around the country. The measure likely will be voted on by the National Assembly at a later 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