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을 관광 중이던 남한 관광객 1명이 11일 새벽 북한군 보초병의 총격을 받고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이 50대 여성 관광객은 오늘 새벽에 혼자 산책을 하던 중 북한군이 경계를 서고 있는 군사보호 시설구역에 들어갔다가 총격을 당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진상조사단을 구성해서, 현장을 방문해 철저한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또 내일(12일)부터 금강산 관광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VOA 서울의 강성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11일 새벽 5시께 북한의 금강산 관광특구 내 장전항 해수욕장 인근에서 서울시 노원구에 사는  53살 박왕자 씨가 북한군 초병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박 씨는 새벽에 홀로 바닷가를 산책하던 중 북한 측의 군사보호 시설구역에 들어갔다가 가슴과 다리에 총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 “금일 오전 5시경, 금강산 관광객 1명이 장전항 북측 구역 내 기생바위와 해수욕장 중간지점입니다. 북측 초병의 총격을 받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망자 박모 씨는 53세 여자입니다. 금일 오전 4시 반경 숙소인 비치호텔에서 나간 후 해수욕장 주변을 산책하던 중 북측 초병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습니다.”

북한 측은 박 씨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의 철조망을 넘어와, 북한군 초병이 여러 차례 정지명령을 내렸는데도 도망을 가자, 경고사격을 가한 뒤 발포했다고 현대아산 측에 통보했습니다.

북한 측은 총격 사건이 난 지 4시간 정도가 지난 오전 9시40분 쯤 현대아산 측에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현대아산 측은 오후 2시쯤 박씨의 유해를 남측의 속초병원에 안치하고, 수습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병원 측 검안의사는 박 씨가 등 뒤에서 날라온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11일 오후 4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12일부터 금강산 관광의 잠정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또 북한 측 군인의 발포로 남한 측 관광객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북한 측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김호년 대변인] “북 측 군인의 발포로 우리 관광객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정부는 이번 사고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진상규명에 대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입니다. 이와 함께 이번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할 것입니다.”

현재 금강산 지역에는 1천3백여 명의 남한 관광객이 머물고 있으며, 11일 오후부터 일정이 끝나는 관광객들부터 철수를 하게 되고, 12일부터 새로운 관광객은 금강산 지역에 들어가지 않게 됩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개성관광은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방부는 이번 사건이 비무장지대가 아닌 관광특구에서 발생한 사건이기 때문에, 군이 전면에 나서서 대응하지는 않지만, 통일부 차관이 주재하는 대책회의에는 장성급 관계자를 참석시켜, 정부 차원의 대책 수립 과정에는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강산에서는 지난 2004년 10월과 2005년 6월, 2006년 2월 등 3 차례에 걸쳐 사고나 건강상의 이유로 관광객이 숨진 적은 있으나, 북한군 초병의 총격에 의해 관광객이 사망한 사고는 이번이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