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집권당과 야당은 짐바브웨의 폭력사태를 동반한 정치위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회담을 재개합니다.

타보 음베키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의 대변인은 남아공의 한 도시 프레토리아에서 짐바브웨 여당과 야당 대표들이 모여 논의를 하고 말했습니다.

소식통들은 회담이 짐바브웨의 정치적 미래에 관한 완전한 협상을 위한 장애를 넘는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야당 관계자들은 회담이 시작단계라고 말했습니다.

텐다이 비티 짐바브웨 야당 측 회담 수석 대표의 변호사는 10일 비티 대표가 회담에 참석할 수 있도록 법원에 여권 반환을 신청했습니다.

지난 6월 27일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이 재선에 승리한 이후 국제사회는 짐바브웨 여야 양 측에 대해 대화를 갖도록 압력을 가했습니다.

*****

Zimbabwe's ruling party and opposition are resuming talks on resolving their country's violent political crisis.

A spokesman for South African President Thabo Mbeki says delegations of the ruling ZANU-PF and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MDC) are holding discussions in Pretoria (,South Africa).

Sources say the talks are focused on ways of overcoming stumbling blocks to full negotiations about Zimbabwe's political future. MDC officials have described the talks as preliminary.

On Wednesday, a lawyer for MDC's chief negotiator Tendai Biti requested that a court return his passport so that he could participate in the talks.

Both sides have been under heavy international pressure to enter talks since the re-election of Zimbabwe's President Robert Mugabe on June 27th in a widely-condemned run-off vote in which he was the only candi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