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 호가 14 한국 부산항에 입항한다고 미군이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10 로널드 레이건 호가 오는 14 부산항에 입항해 일주일간 머무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북한이 베이징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을 재개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한국의 연합통신은 주한미군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이번 입항은 관례적인 것이며 승선 중인 장병들이 휴식을 취하고 사회봉사활동을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습니다.

 

로널드 레이건 항공모함은 미국 최대 규모의 니미츠급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입니다.

*****

The U.S. military says the aircraft carrier USS Ronald Reagan will make a port call in South Korea next week.

U.S. Forces Korea officials say (today / Thursday) the carrier will arrive in the southern port of Busan on Monday for a week-long visit.

The announcement was made as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Russia and South Korea resume disarmament talks with North Korea in Beijing.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quotes a spokesman for U.S. Forces in Korea (Kim Young-kyu) as saying the call is routine and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the ships crew to rest and to volunteer in community services.

The USS Ronald Reagan is the newest and largest of America's nuclear-powered Nimitz-class air craft carriers. It last visited South Korea in 2007 for joint military exerc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