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주일 넘게 산불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어제 바람이 일시적으로 잠잠해 지면서 진화작업에 진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주 말 고온의 날씨와 번개를 동반한 강풍이 미 서부 태평양 연안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소방 당국은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진화 작업을 위해 어제 2백명의 주 방위군이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북부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산불은 동시 다발적으로 확대돼 로스엔젤레스 북서쪽 샌타바버라 카운티까지 번졌습니다.

피해 면적만 2십만 헥타르를 넘어섰고 해안을 따라 1만 가구가 화재의 위협 아래 놓여 있다고 비상 대책 당국은 밝히고 있습니다.

*****


California's weary fire fighters were able to take advantage of a lull in winds Sunday and make progress in their fight to bring two wildfires under control.

However, the firefighters are bracing for the rising temperatures and lightning storms that are expected later this week along the U.S. Pacific coast.

Two-hundred additional National Guard troops were called out to battle wildfires Sunday. Hundreds of blazes are burning from the state's northern border to the southern town of Santa Barbara.

Emergency management agencies say more than 200 thousand hectares of land are aflame, and the fires are threatening more than 10 thousand homes along the ocean coast.

One of the worst fires is threatening Big Sur on the central California coast - a scenic vacation area where mountains descend sharply to the ocean sh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