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카불주재  인도 대사관에서 발생한 차량 자살폭탄테러로 네 명의 인도인을 포함해 41명이 숨졌다고 아프가니스탄 당국이 밝혔습니다.

압둘라 파힘 보건부 대변인은 또한 오늘 발생한 폭탄테러로 14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직 어떤 단체도 자신의 소행임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아프가니스탄 내무장관은 이번 테러가 인근 지역에서 준동하는 첩보 집단과의 협력하에 수행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과거 아프가니탄은 파키스탄 요원들이 테러에 연루돼 있다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고든 존드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번 테러가 불필요한 폭력행위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카니스탄 대통령은 인도와 아프간 사이의 우호관계 증진에 불만을 품은 무장세력이 이번  공격을 자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Authorities in Afghanistan say a suicide car bomb attack outside the Indian Embassy in Kabul has killed at least 41 people, including four Indian nationals.

A public health spokesman (Abdullah Fahim) also reports that 141 people were wounded in today's (Monday's) attack.

No one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ombing. But the Afghan Interior Ministry said the attack was likely carried out in coordination with what it called "active intelligence circles in the region." In the past, Afghanistan has accused Pakistani agents of being behind several attacks on its soil.

In Washington, a White House spokesman (Gordon Johndroe) condemned the attack, calling it a needless act of violence. Afghanistan's president Hamid Karzai also condemned the bombing, saying it was carried out by militants who are against the friendship between Afghanistan and India.

India has close relations with the Afghan government and is funding several infrastructure projects around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