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 카스트로 쿠바 전 대통령은 콜롬비아 여성 정치인 잉그리드 베탕쿠르의 구출과 관련해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에게  남은 인질들도 모두 풀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카스트로는 또한 인터넷에 게재된 글에서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 납치와 밀림지대에서의 인질들의 장기간 수감에 대해  잔혹한  수단을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카스트로는 인질 석방을 촉구하는 동시에 반군은 무기를 버려서는 안된다고 주장해 무장투쟁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50년간 무장 해제한 반군이 살아남아 평화를 누린 경우는 없다는 것이 카스트로의 주장이었습니다.

한편 베탕쿠르는 6년간의 인질생활에도 불구하고 콜롬비아로 돌아갈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


Cuba's former president Fidel Castro has urged Colombia's leftist rebels to release all of their remaining hostages.

His comments follow Wednesday's rescue of 15 hostages, including Ingrid Betancourt, a former Colombian presidential candidate.

His article, posted on a Cuban Internet site (Havana Juventud Rebelde), also criticized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or FARC's "cruel methods of kidnapping and retaining prisoners in the jungle."

However, the 81-year-old Mr. Castro did not encourage FARC to "lay down their arms." He said rebel groups who disarmed themselves in the last 50 years "did not survive to see peace."

Meanwhile, Betancourt says she plans to return to Colombia, where she was held by FARC rebels for more than six years before her rescue last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