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열리는 선진 8개국 G8 정상회담에 앞서 일본 북부 섬인 홋카이도의 삿포로에서 오늘 (5일) 수천명이 반대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는 G8 정상들이 식량가격 급등을 포함한 여러 현안들에 대해 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시위대는 또 전쟁과 차별, 빈곤, 지구 온난화 등에 대한 책임을 선진 8개국에 돌리며 규탄했습니다.

시위자들은 주로 외국인 운동가들과 농민, 비정부 기구 관계자들로 구성됐습니다. 시위 현장에는 수천명의 경찰병력이 배치됐습니다. 일본 당국은 적어도 4명의 시위자들이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G8 정상회담은 홋카이도에서 오는 7일 부터 사흘간 열릴 예정입니다. 

*****

Thousands of people demonstrated in northern Japan today (Saturday) in advance of next week's summit of leaders of the world's eight richest nations.

The protesters gathered in the city of Sapporo to demand the Group of Eight leaders take action on a number of issues, including soaring food prices.

They also denounced the G8 itself for such ills as war, discrimination, poverty and global climate change.

Foreign activists, farmer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made up the ranks of the protesters.

Thousands of riot police were deployed along the march route. Officials say at least four people were arrested.

Sapporo is the capital of Hokkaido island. The G8 leaders will convene at a nearby luxury resort on Monday for a three-day summit.

The G8 includes the United States, Japan, Russia, France, Britain, Canada, Italy and Germ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