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치솟는 식량가격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개발도상국들을 위해  5천만달라의 식량원조를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사히코 고무라 일본 외상은 일본 북부, 호카이도에서 이틀 동안 열리는 선진 8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오늘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선진 8개국 정상회의에서도 세계 식량위기는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입니다.

고무라 외상은 5천만 달러 기금 출연이 일본정부가 올해 이미 제공한 2억 달러 기부금에 더해 추가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의 구호기금은 오는 10월 배분될 예정입니다.

한편 세계은행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쌀 값이 3배 이상 뛰는 등 국제 곡물가가 지난 2년간 두 배 인상됐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


Japan says it will donate 50-million dollars in new emergency food aid to developing nations to help with soaring food prices.

Foreign Minister Masahiko Komura made the announcement today (Friday), days before leaders of the world's eight richest nations hold a two-day summit in the northern city of Hokkaido. The global food crisis is expected to be a top item on the leaders' agenda.

Komura says the new 50-million dollar infusion is on top of the 200-million dollars Tokyo has already contributed this year. The aid will be distributed by October.

The World Bank says global prices for grain have double over the last two years, while rice prices have more than tripled during the first five months of 2008.

Experts blame the price hikes on such factors as high oil prices and the growing use of biofu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