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벨기에 주재 대사가  국제 사회가 제안한 핵 보상 제안에 대한 답변서를 오늘 유럽연합에 제출했다고 이란 국영 언론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이란 국영 텔레비젼은 답변서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채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에서 하비에르 솔라나 유럽연합 외교정책 대표에게 답변서를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솔라나 대표의 대변인은 솔라나 대변인이 오늘 사이드 잘릴리 이란 핵 협상 대표와  전화를 통해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이란이 제출한 답변서  접수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지만 솔라나 대표와 잘릴리 대표가 계속 연락을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핵 보상안은 미국, 중국, 러시아, 독일, 영국, 프랑스가 유럽연합에 제출했으며 유럽연합의 솔라나 대표가 지난달 테헤란을 방문했을 당시 이란 정부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


Iranian state media say Tehran has delivered its response to an international incentives proposal aimed at persuading Iran to suspend a key part of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There was no indication what the response was, but state television reports Iran's ambassador to Belgium handed the reply to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in Brussels today (Friday).

Earlier, a spokeswoman for Solana said the EU diplomat held positive and constructive talks with Iranian nuclear negotiator Saeed Jalili by telephone today. The spokeswoman did not confirm the receipt of a formal response from Tehran, but she said Jalili and Solana agreed to remain in contact.

Solana traveled to Tehran last month on behalf of six world powers (Russia, China, France, Germany, Britain and the United States) to offer economic and trade incentives in return for the suspension of uranium enrichment. The enrichment process can be used to produce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