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태광산업은 내년 2월 가동을 목표로 북한 개성공단에 연 생산 4백t 규모의 아크릴 섬유를 생산하는 공장을 착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태광산업은 이에 앞서 1백억원을 들여 개성공단 내 3만1천 제곱미터 부지의 토지 이용권을 확보했습니다. 한국의 대형 화섬업체가 개성공단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태광산업은 현재 울산, 양산, 웅산 등에 연 생산 5만7천t 규모의 아크릴 섬유 생산설비를 가동하고 있으며 이들 국내 공장의 설비 일부를 개성공장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