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 일정으로 중남미를 순방중인 미국 공화당의 존 맥케인 대통령 선거 후보가 3일 마지막 방문국인 멕시코의 필리페 칼데론 대통령과 회담을 갖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칼데론 대통령과 불법 이민 문제를 논의하고 북미자유무역협정 NAFTA와 멕시코의 마약과의 전쟁에 대한 지지를 표할 예정입니다.

애리조나 주 상원의원인 맥케인 후보는 이날 수도 멕시코 시티의 과달루페 성당을 방문하면서 하루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이틀 일정의 콜롬비아 방문을 마친 뒤 2일 늦게 멕시코에 도착했습니다.

*****

U.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is meeting with Mexican President Felipe Calderon today (Thursday) on the final leg of a three-day trip to Latin America.


Senator McCain is expected to discuss illegal immigration and express his support for the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NAFTA) and Mexico's war on drugs.

The Arizona senator began the day with a tour of the Basilica de Guadalupe, a major center of worship for Catholics in the nation's capital, Mexico City.

McCain arrived in Mexico late Wednesday, after a two-day trip to Colombia, where he met with President Alvaro Uribe.

The presumptive Republican nominee said the flow of drugs from Colombia and Mexico continues to be a major challenge for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