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주재 미국 대사관 밖에서 200여명의 짐바브웨인들이 피신 중이라고 미국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수도 하라레에 있는 짐바브웨의 제1야당인 민주변화동맹 당사에서 쫓겨난 뒤 미 대사관으로 피신했다고 미 국무부의 빌 스트라스버거 대변인이 '미국의 소리' 방송에 밝혔습니다. 스트라스버거 대변인은 대사관 직원들이 현재 피난민들을 도울 방법을 찾기 위해 인도주의 단체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민주변화동맹의 모건 창기라이 총재는 2일 당 지지자들에 대한 정치적 폭력이 계속 자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창기라이 총재는 지난 27일 치러진 짐바브웨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 이후 9명이 숨지고 많은 사람들이 구타와 강제 퇴거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창기라이 총재는 지지자들에 대한 폭력으로 인해 결선투표 직전 후보직에서 사퇴했으며 유일한 후보였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은 재선을 선언했습니다. 

*****

U.S. officials say about 200 people are seeking refuge outside the American embassy in Zimbabwe.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Bill Strassberger) tells VOA the people came to the embassy after being forced out of the headquarters in Harare of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He says embassy staff are contacting humanitarian groups to see what can be done to help them.

The request for refuge follows word from Zimbabwe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on Wednesday) that political violence is continuing against supporters of his MDC coalition.

In the week since Zimbabwe's presidential run-off vote, Tsvangirai said nine people were killed and many more were beaten and forced to leave their homes. The opposition leader had pulled out of the election because of violence directed at his supporters, leaving President Robert Mugabe, the sole candidate, to declare himself re-elected.

The United States has put a draft resolution before the U.N. Security Council calling for new travel and financial sanctions against the Mugabe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