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리들이 티베트 망명정부의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특사와 만났다고 중국 당국이 확인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화요일에 이틀일정으로 시작된 양측간 회담의 세부내용을 거의 밝히지 않아 왔으며, 오늘 중국 관영 매체인 신화통신의 보도가 이번 회담에 관한 공식 첫 확인이었습니다.

신화통신은 공산당 소수민족 담당국의 두 칭링 국장이 달라이 라마의 특사들을 만났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회담중 두 칭링 국장은 달라이 라마가 티벳 독립을 지지하지 않고 베이징 올림픽 개최를 방해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 달라이 라마가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일 경우 올해 말 도다시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신화 통신은 전했습니다.

*****


China has confirmed that representatives of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have met this week with Chinese officials in Beijing.

China has given few details of the meetings this week, which began Tuesday, and a report today (Thursday) by China's state-run Xinhua news agency was the first official confirmation that they had taken place.

The report says Du Qingling, head of the Communist Party's top body for ethnic and minority groups, met with the Dalai Lama's envoys (Lodi Gyari and Kelsang Gyaltsen).

During the meeting, Du demanded that the Dalai Lama openly show that he does not support Tibetan independence and that he is not trying to sabotage the Beijing Olympic Games. The report says that if the Dalai Lama responds positively, the next round of talks would be held by the end of this year.

The Dalai Lama has repeatedly voiced support for the Beijing Olympics, and says he does not want independence for Tibet - just greater aut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