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갑부, '컴퓨터 천재'로 불리는 빌 게이츠 회장이 지난 6월 27일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마지막 근무를 하고 눈물을 흘렸다. 워싱턴주 레드먼드시의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그는 20년 오랜 친구이자 경영권을 물려준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CEO)와 직원 800명의 앞에서 숨가빴던 지난 30여년을 회고하며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빌 게이츠의 아름다운 퇴장은 전세계 경영인들의 은퇴문화를 한층 끌어올리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소유와 경영이 분리돼 있지 않은 아시아의 재벌 경영에 큰 시사점을 던졌습니다. 그는 앞으로 이사회 의장직만 맡으며 일주일에 하루만 회사에 출근하면서 자선사업에 몰두할 계획입니다. 580억 달러(약 60조원)의 재산가인 그는 개인 재산 대부분을 자신과 부인이 설립한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했습니다. 빌 게이츠는 세계 최고 부자라는 타이틀에 늘 부담을 느꼈고, 자선사업을 통해 그가 모은 부의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해왔습니다. 20세기초 스탠더드 오일의 창업자 존 록펠러가 독점의 오명을 뒤집어 쓴후 재단을 만들어 면죄부를 사려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게이츠는 어린 시절부터 컴퓨터에 관심이 많아 중학교 2학년때 처음으로 바둑판의 오목놀이와 비슷한 게임을 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그는 어려서부터 "언제나 프로그래밍한 대로 오차 없이 움직이는 기계에 매료됐다"고 말했습니다. 17살이 되는 해에는 죽마고우인 폴 앨런과 '트랩-오-데이터'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만들어 2만 달러를 벌어들인 적도 있습니다.

게이츠가 어린 시절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두각을 나타낸 데는 유명 변호사인 아버지와 대기업 임원인 어머니의 슬하에서 부유하게 자란 덕도 컸습니다. 게이츠는 1973년 대학수학능력시험(SAT)에서 1,600점 만점에 1,590점을 받고 레이크사이드 고교를 졸업한후 하버드대학에 입학했습니다. 하버드 입학 당시 게이츠는 이미 어지간한 컴퓨터 프로그램 언어에 능통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게이츠는 명문대 입학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끊임없이 기회를 엿봤습니다. 1975년에는 하버드대학을 중퇴하고 폴 앨런과 함께 단돈 1,500달러로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했습니다. 하버드대 동창이자 그의 후계 경영자인 스티브 발머는 졸업 후 1980년부터 참여했습니다.

MS의 성공으로 큰 돈을 벌었지만, 안팎으로 독점 논란에 휩싸이면서 게이츠는 은퇴해 자선사업을 할 것을 구상합니다. 2000년초 미국 연방 정부가 MS에 대한 기업분할을 추진하자 게이츠는 그의 오른팔 역할을 해온 발머에게 CEO직을 물려 줬다. 두 사람은 1년간 경영권을 놓고 심한 말다툼을 벌이며 사사건건 부딪쳤고 마침내 2001년에 두 사람은 합의점을 찾았다. 게이츠가 2인자로 물러서고, 발머가 경영의 대표권을 행사한다는 것.그후 2006년 6월 게이츠는 "2년 뒤 경영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그 약속을 지킨 것입니다. 게이츠는 퇴임식에서 급변하는 시대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 도태되고 만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기업경영뿐 아니라 우리들의 인생살이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법칙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