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망명을 신청했다가 거부당했던 탈북자 정금철 씨가 지난 4월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탈북자 정금철 씨가 지난 4월 17일 한국에 입국했다"며 "러시아인 부인과 아들은 이번에 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40대인 정금철 씨는 10여년 전 북한의 건설노동자로 시베리아에서 일하다가 작업장을 이탈한 뒤 러시아인 부인을 만나 결혼해 4살난 아들까지 두었으나 지난 해 11월 초 러시아 당국에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송환될 뻔했습니다.

정 씨는 송환되던 중 보호시설을 탈출해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의 보호 아래 러시아에 망명을 신청했으나 거부당하자, 한국행을 희망해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정 씨의 러시아인 부인 등 가족들은 정 씨가 한국에 자리를 잡은 뒤 데려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