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주노총이 2일 미국 쇠고기 수입 재개 반대를 위해 부분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민주노총은 13만명의 조합원이 전국의 사업장에서 일을 멈추고 2시간동안 부분파업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파업에는 서울에서 남동쪽으로 4백 킬로미터 떨어진 울산 지역 현대자동차 조합원 4만 5천명이 참가했습니다.

민주노총은 2003년 미 쇠고기 수입 금지를 유발한 광우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파업을 강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시장에서 쇠고기 판매가 재개된 지난 30일 이후 100여명의 시위 참가자가 체포되고 약 200명이 시위중 부상했습니다.

*****

Members of a militant South Korean trade union are staging a brief work stoppage today (Wednesday) to protest the resumption of U.S. beef imports.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says 130-thousand of its workers will put down their tools for two hours at plants across the nation. The strike includes 45-thousand employees at the Hyundai Motor plant in Ulsan, 400 kilometers southeast of the capital of Seoul.

The KCTU says it is staging the stoppage to highlight concerns among the South Korean people over the threat of mad cow disease, which first led to a ban on U.S. beef imports in 2003.

More than 100 protesters have been arrested since violent protests Saturday that coincided with the initial sale of American beef in the country. About 200 people were injured in the prot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