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는 석유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대형 유전 6곳을 외국 기업들에 개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의 후세인 알-샤흐리스타니 석유장관은 30일 루메일라와 주바이르, 서쿠르나, 바이 핫산, 키르쿠크, 그리고 메이산 등, 6개 유전지역 개발사업의 공개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35개 기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명단에는 쉘과 엑손모빌, 셰브론, BP, 토탈 등 주요 서방 석유업체들과 한국가스공사가 포함돼 있습니다.

샤흐리스타니 석유장관은 새로운 계약들로 이라크의 하루 석유생산량이 1백50만 배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라크는 앞으로 5년 안에 하루 석유생산량을 현 2백50만 배럴에서 4백50만 배럴로 늘리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

The Iraqi government says it has opened six oil fields to international bidding, in an effort to boost the nation's oil output.

Iraq's oil minister, Hussein al-Shahristani, today (Monday) announced 35 companies that would be qualified to bid on developing the fields of Rumeila, Zubair, Qurna West, Bai Hassan, Kirkuk and Maysan. The foreign firms include the major Western oil companies of Shell, ExxonMobil, Chevron, BP and Total.

Shahristani says the new contracts will raise Iraq's oil production by one-point-five million barrels a day.

Iraq currently produces two-point-five million barrels of oil per day and hopes to raise that to four-point-five million in the next five years.

The country's oil ministry announced last week that it also will sign short-term oil service contracts during the next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