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통령 선거 경쟁을 펼치고 있는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28일 중남미 출신의 히스패닉계 미국인들의 표심을 잡으려 노력했습니다. 이들 히스패닉계 유권자들은 올 11월 대선 본선의 향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스페인 어로 "우리는 할 수 있어요"라는 대통령 선거 운동 구호를 외치며, 약 700명의 히스패닉계 지도자들을 만났습니다. 오바마 의원과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28일 워싱턴에서 열린 '라티노 선출직, 임명직 공직자 협회'회의에서 연설을 했습니다.

히스패닉계는 미국 소수 인종 중에서 가장 높은 인구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따라서 히스패닉 계 유권자 수도 가장 빨리 늘고 있습니다. '라티노 선출직, 임명직 공직자 협회'는 11월 대선 본선에 사상 최대인 약 9백만 명의 히스패닉계 유권자들이 투표에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이민법은 많은 히스패닉계 유권자들이 관심을 두고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두 후보의 연설에서 다뤄졌습니다. 특히 오바마 후보는 이민법 문제가 가장 중요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미국의 국경을 지키고, 이민자들을 착취하는 악덕 고용주들을 벌할 이민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그러나 1천2백만 명의 불법 이민자들을 양지로 끌어내고 이들이 합법적인 시민이 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방향으로도 이민법이 개정되야 하며, 이 또한 우선 순위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멕시코와 국경을 맞닿고 있는 아리조나 주 출신의 매케인 상원의원도 이민법 개정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자신이 상원에서 이민법을 두번 개정하려다가 실패했다며, 히스패닉계 지도자들에게 이 문제를 "자비심과 인정을 가진 방법으로"해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무엇보다 국경을 먼저 지킬 것이고, 미국의 시민들과 합법적 거주자들의 존엄과 권리를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후보가 모두 히스패닉계 관중들로부터 따뜻한 환영을 받았지만, 매케인 후보의 연설은 반대자들로 인해 네번 중단됐습니다.

한편, 매케인 후보와 오바마 후보는 모두 미국의 해외 원유 의존도를 줄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미 역사상 가장 대규모의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우리는 미국인들의 신뢰와 믿음을 얻은 후 외국 원유로부터의 독립을 추구해야 하며, 주유소에서 점점 많은 돈을 쓰고 있는 미국인들을 위해 유가 세금 감면의 날들을 지정해야 하며, 해당 주들이 동의한다면 연안에서 석유와 천연가스를 시추하고, 대체 연료와 전기 자동차 등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마바 의원도 에너지 독립을 언급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국민들이 유가로 고통받고 있는데, 장기적으로 유가를 끌어내릴 유일한 방법은 태양, 풍력, 바이오디젤과 같은 재생 에너지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U.S. presidential candidates John McCain and Barack Obama worked today (Saturday) to gain the support of Latino voters, who may play a key role in the outcome of the November election. VOA's Kent Klein reports from Washington.

Democratic Senator Barack Obama greeted some 700 Hispanic leaders with the Spanish-language rallying cry, "Si se puede," or "Yes we can." Obama and Republican Senator John McCain both spoke Saturday at a conference of the National Association of Latino Elected and Appointed Officials, in Washington.

Latinos are America's fastest-growing ethnic minority, and the nation's fastest-growing group of voters. The association to which the candidates spoke predicts a record turnout of more than nine-million Hispanic voters in November.

U.S. immigration policy is one issue on many of those voters' minds, and both senators addressed the issue. Obama called it a top priority. "We need immigration reform that will secure our borders and punish employers who exploit immigrant labor. But we also need reform that finally brings the 12-million people who are here illegally out of the shadows, requiring them to take steps to become legal citizens, putting them on a pathway to citizenship. That has to be one of our priorities as well," he said.

McCain, whose home state, Arizona, contains much of the U.S. border with Mexico, also called immigration reform his top priority. He talked about his two failed attempts in the Senate to reform immigration laws, and assured the group that he would address the issue "in a humane and compassionate fashion." "We can and will secure our borders first, while respecting the dignity and rights of citizens and legal 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he said.

Both candidates were received warmly, but McCain was interrupted four times by hecklers.

Both McCain and Obama spoke about their proposals to reduce U.S. independence on oil from overseas. McCain said his plan would be the largest of its kind in U.S. history. "We have got to proceed with confidence and trust of the American people towards achieving independence of foreign oil, a short gas tax holiday for Americans who are paying more and more at the gas pump, exploration of offshore oil if the states agree--oil and natural gas deposits--adoption of alternate fuels, hydrogen hybrids, electric cars," he said.

Obama also talked about fostering energy independence. "Gas prices are killing folks, but the only way we are going to bring gas prices down long-term is to invest in renewable energies--solar, wind, biodiesel--new technology for automobiles," he said.

New Mexico state Governor Bill Richardson, a former U.S. energy secretary and a Latino himself, used Saturday's Democratic Party radio address to promote Obama's energy proposals and criticize McCain's. "Senator McCain's gimmicks--a gas tax holiday that will save consumers, at most, 30 cents a day for three months, and offering a prize for inventing a car battery--are not answers. As a former secretary of energy, I know they will not work," he said.

Richardson has advised Obama to campaign heavily in four states where the Latino vote could affect the outcome of the election (New Mexico, Colorado, Nevada and Florida).

A (Gallup) public opinion poll in May indicated that 62 percent of Hispanics supported Obama, to 29 percent for McCain. But in the Democratic primaries, Latinos heavily favored Senator Hillary Clinton over Obama. And McCain won 70 percent of Arizona's Latino vote in his last Senate campaign.

Obama plans to speak to two other major Hispanic groups in Ju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