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 지역에서 공산주의 반군과 보안군 사이에 전투가 벌어져 경찰관 2명을 포함해 적어도 11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당국자들이 전했습니다.

당국자들은 공산주의의 '신인민군' 소속의 반군 50명 가량이 지난 28일 늦게 한 경찰서를 공격하고 통신탑 하나를 파괴했다고 밝혔습니다.

관계관들은 이들 반군이 29일 인근 라피니간 섬으로 도주하는 가운데 군과 경찰에 의해 매복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반군 9명이 사망했으며 경찰과의 총격전 이후 5명이 체포됐습니다.

대략 5천명으로 구성된 신인민군은 39년 동안 이 지역에서 마오쩌둥 반란을 전개해 오고 있으며 미국의 테러단체 명단에도 올라있습니다.   

*****

Officials in the southern Philippines say fighting between communist rebels and security forces has killed at least 11 people, including two policemen.

Authorities say about 50 rebels from the communist New People's Army attacked a police station and destroyed a telecommunications tower on Siargao Island late Saturday.

Two policemen were killed in the attack and another five were wounded.

Officials say the rebels were ambushed by soldiers and police as they fled to nearby Lapinigan island today (Sunday). At least nine rebels were killed and five arrested after gunbattles with police.

The roughly five thousand-member New People's Army has been waging a Maoist rebellion in the region for 39 years and is on a U.S. list of terrorist organiz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