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 당국은 28일로 예정됐었던 서부 안바르 주의 치안권 이양식을 기상악화로 인해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당국은 28일 모래폭풍이 예보돼 있어, 미국과 이라크 관리들이 치안권 이양식에 참석하지 못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안바르 주의 한 고위 이라크 관리는 이라크 보안당국도 이양식을 연기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대변인은 이번 치안권 이양식은 26일 안바르 주의 한 시청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공격 때문에 연기된 게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현지 관리들과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에 반대하는 부족민들간의 회의에 참석 중이었던 23명이 숨졌습니다. 

*****

U.S. military officials in Iraq say they are delaying a transfer of security control in western Anbar province to Iraqi forces, originally due on Saturday, due to concerns about an impending sandstorm.

Based on weather forecasts today (Friday), the military says senior American and Iraqi officials might be unable to join a ceremony that will mark the transfer of power. A senior provincial official (Ahmed Abu Risha, head of Anbar's U.S.-backed Awakening Council) says Iraqi security forces agreed it would be best to postpone the handover.

A U.S. spokesman says the delay was not caused by a suicide bomber's attack Thursday on a municipal office in Anbar. The blast killed 23 people attending a meeting between local officials and a group of tribesmen opposed to al-Qai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