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대법원은 26일 미국인들은 총기를 소지할 권리가 있다며, 워싱턴 DC의 권총 소지를 금지한 규정은 위헌이라고 판결했습니다.

미 연방 대법원은 32년간 계속돼온 워싱턴 DC의 규정은 미국인들은 방어와 사냥 등을 위해 총기를 휴대할 권리가 있다고 명시한 수정헌법 제2조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찬성과 반대 5:4 로 이 규정에 위헌 판결을 내렸습니다.

대법원은 또 합법적으로 소유한 총기라도 집에서 잠금장치를 설치하거나, 조립되지 않은 상태로 보관해야한다는 규정과 관련해, 이는 시민들로 하여금 자기 방어를 위해 총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라고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범죄자나 정신 지체자들에 대한 총기소지 금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의 대법원 판결은 미국 사회의 총기 소지 규제 논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

The U.S. Supreme Court has struck down Washington D.C.'s ban on handguns, saying individuals have the right to own guns.

In a 5-to-4 landmark decision today (Thursday), the high court struck down the 32-year-old ban, saying it violates the second amendment of the U.S. Constitution.

The court also struck down the city's requirement that legally-owned firearms be equipped with trigger locks or kept disassembled in the home, saying that makes it impossible for citizens to use arms for the lawful purpose of self-defense.

The court noted that long-standing gun restrictions remain in place -- such as prohibitions on felons and the mentally ill from possessing guns and restrictions on carrying firearms in schools and government buildings.

The second amendment says that because "a well regulated militia, being necessary to the security of a free state, the right of the people to keep and bear arms shall not be infringed." The court ruled today that this does not limit gun ownership to service in a militia.

The decision could have a wide impact on restrictions on gun ownership in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