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변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경제가 자립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한국전쟁 발발 58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열린 '6.25 참전용사 위로연'에서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을 확대하고 교류를 늘려 나가기 위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나라를 위해 희생된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무한책임 의지를 실현할 것"이라며, "정부는 참전용사를 비롯한 군의 명예를 존중하고 보훈가족을 잘 섬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