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니네와 주에서 길가 폭탄이 터져 미군 3명과 통역관이 숨졌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번 폭탄 공격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사드르 시 지역 자문회의 건물에서 폭탄이 터져 10명이 숨진 지 몇시간만에 발생한 것입니다. 사드르시 폭탄 공격으로 미국 국무부 직원과 국방부 관리, 미군 2명 등 모두 4명의 미국인이 숨졌으며, 이탈리아인 통역관과 이라크 민간인 5명도 함께 숨졌습니다.

한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는 차량 자살 폭탄이 터져 어린이 1명을 포함해 2명이 숨지고7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a roadside bomb killed three U.S. soldiers and their interpreter in Ninewah province late Tuesday.

The attack took place hours after 10 people were killed in another bomb blast inside a local council building in Baghdad's Sadr City district. Four Americans were killed in that incident -- a U.S. State Department employee, a U.S. Defense Department official and two soldiers. The blast also killed an Italian translator and five Iraqi civilians.

Elsewhere, a suicide car bomb killed two people, including a child in Mosul. At least 70 people were wounded.

In other news, Iraqi President Jalal Talabani meets with U.S. President George Bush in Washington today (Wednesday) to discuss the United States' future role in Iraq.

The U.S. has sought a deal that will allow U.S. forces to remain in Iraq after the end of the year, when their United Nations mandate exp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