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티베트의 반 중국 항의시위를 강경 진압한 지 석 달 만에 외국인들의 티베트 관광을 다시 허용했습니다.

티베트 자치정부의 인터넷 웹사이트에 실린 성명은 지난 21일 티베트의 수도 라싸에서 2008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이 이뤄진 데 이어, 외국인들의 티베트 관광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올림픽 성화봉송이 성공적이었으며, 이는 티베트 분리주의자들에 대한 승리이자 티베트의 사회적 안정이 회복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3월14일 티베트에서 일어난 반 중국 항의시위와 그에 따른 시위 진압이후 티베트 관광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


China reopened Tibet to foreign tourists today (Wednesday), three months after a harsh crackdown on anti-government protests that sparked an international firestorm.

Statements on Tibetan government websites say they are resuming foreign tourism following last Saturday's run of the Beijing Olympic torch through the Tibetan capital of Lhasa. The statements declared the torch run a success, and said it was a victory over "separatists" and proved that social stability in the territory had been restored.

China halted all tourism in Tibet after the March 14th anti-government protests and subsequent crackdown. Beijing allowed domestic tour groups back into the region in late April.

China says 22 people were killed in the demonstrations, but Tibet's government-in-exile says more than 200 people died in the crackdown on mostly monk-led prot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