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은 오는 27일 대통령 결선 투표는 야당 대표인 모르간 츠방기라이의 기권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무가베 대통령은 이 날 수도 하라레에서 열린 집회에서 가진 연설에서 야당과의 협상을 거부하지는 않겠지만 대통령 결선 투표는 '합법적 과정'의 측면에서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인 민주변화운동 측은 이 날 선거관리위원회 측에 투표에 불참하겠다는 공지문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변화운동 대표인 모르간 츠방기라이는 지난 22일 자신의 지지자들에 대한 폭력 사태로 선거가 불가능해졌다며, 기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

Zimbabwe's President Robert Mugabe says Friday's presidential run-off election will go ahead as planned, despite the withdrawal of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Addressing a rally in Harare today (Tuesday), Mr. Mugabe said he would not refuse to negotiate with the opposition but that the government must go ahead with what he called the "legal process" of the run-off.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says it hand-delivered its notice of withdrawal from the vote to electoral officials today (Tuesday).

Opposition leader Tsvangirai announced his pullout from the poll on Sunday, saying violence against his supporters made the election impossible.

Tsvangirai took refuge in the Dutch embassy on Sunday and remains there today.

In a phone interview today, he told VOA (Studio 7 Zimbabwe) that he still does not feel secure, despite assurances of his safety from Zimbabwe's police commissio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