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부가 26일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3일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곧자회담 재개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해 이번 주가 북 핵 협상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반 년 넘게 끌어 온 북한 정부의 핵 신고가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미국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23일 북한 정부가 오는 26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26일이 북한의 핵 신고 최종시한 (Deadline)이라며,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절차를 밟기 전에 핵 신고 내용이 무엇을 담고 있는지 반드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특히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언급하며, 미국은 북한 정부가 그들의 의무를 이행하길 희망하고 있으며 이를 지켜본 뒤 다음 단계에 대해 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북한의 핵 신고 내용을 예단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언론들 역시 외교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정부의 핵 신고가 26일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 언론들은 북한 정부가 26일 핵 신고서를 제출하면 부시 행정부는 즉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미 의회에 통보하고, 이어 북한은 27일이나 28일께 영변 핵 시설의 냉각탑을 폭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참가국 정부들은 모두 북한의 핵 신고와 테러지원국 해제 등 언론들이 보도하는 구체적인 시간표에 대해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한국,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23일 베이징에서 잇따라 양자회동을 갖고 핵 신고 검증과 신고서 제출 이후의 과정을 논의했습니다.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차기 6자회담 의제, 비핵화 3단계 진전 방안 등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현재 당사국들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중국이 곧 6자회담 재개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24일 베이징을 방문하는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의 회동 계획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부부장을 만난 뒤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북한 정부의 핵 신고는 가장 중요한 모든 상황의 시발점이라며, 그러나 신고서 제출이 끝이 아니라 검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곧 열리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북한의 핵 신고 내용, 핵 신고에 대한 정확성과 완전성 확인을 위한 검증, 그리고 비핵화 3단계에 진입하기 위한 여러 안건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한 당국자는 핵 신고 검증이 1년 정도 걸리기 때문에 비핵화 3단계에서 신고서 검증이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의 연합뉴스는 외교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미국의 24시간 케이블 텔레비전 뉴스 방송인 ‘CNN’을 통해 영변의 냉각탑 폭파 장면을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이미 6자회담 참가국의 주요 언론을 이 행사를 위해 초청했으며, 취재에 드는 상당한 비용을 언론사들이 부담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