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에곤 람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장군은 아프가니스탄을 안정화시키기 위해서는 최고 6천명 정도의 추가 병력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람스 장군은 독일 공영 방송에게 현재 군 병력 부족 사태는 장래 아프간 주둔 나토 주도의 국제치안지원부대 철수를 지연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람스 장군은 아프가니스탄 특정 지역들을 계속 통제하기 위해서는  5천명 내지 6천명 정도의 추가 병력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독일은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3 5백명 가량의 군 병력을 파견한 상태며 약속한 대로 천여명의 추가 병력을 파견할 것으로 보입니다.

*****

A German NATO general says up to six thousand more soldiers are needed to stabilize Afghanistan.

Egon Ramms told German public radio (Deutschlandfunk) that a lack of forces now could cause a delay in the future withdrawal of the NATO-led International Security and Assistance Force from Afghanistan.

Ramms says between five thousand and six thousand additional troops are urgently needed to maintain control of certain parts of the country.

Some 60-thousand foreign troops are currently in Afghanistan as part of the NATO and ISAF force that is fighting a Taleban insurgency aimed at toppling the U.S.-backed government in Kabul.

Germany has about 35-hundred soldiers serving in Afghanistan. It is expected to increase its commitment by another one thousand troo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