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사막 순다라벳 총리는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대적인 거리시위에도 불구하고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현지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수도 방콕에서는 수천명의 반정부 시위자들이
총리공관 앞에서 진을 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총리 대변인은 오늘 (21) 기자들에게 사막 총리가 사임할 용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태국 경찰은 어제 (20) 총리공관으로 진입하려는 시위자들과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국민 민주주의 연대회원들은 4주째 사막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며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사막 총리가 사임할 때까지 총리공관 앞에서 농성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Thai officials say Prime Minister Samak Sundaravej will not resign despite massive street protests calling for his ouster.

Thousands of protesters are camping outside Mr. Samak's office in Bangkok, demanding his resignation. But spokesmen for the prime minister told reporters today (Saturday) that Mr. Samak has no intention of stepping down.

After initially scuffling with demonstrators Friday, police offered little resistance to the huge crowd, which surged to the gates of Mr. Samak's office to stage a sit-in.

Protesters delivered anti-government speeches, waved flags and sang songs. They have vowed to wait outside the prime minister's office until he steps down.

Members of the People's Alliance for Democracy have gathered in the streets of the capital for the past three weeks, demanding Mr. Samak's resignation.